[통계] 소득과 행복의 상관관계


<..상략..>

치열한 경쟁으로 대한민국 1%에 오른 사람들보다 적당한 소득에 나눔 활동에 적극적인 중산층의 행복지수가 높았다. 조승헌 행복경제연구소장은 “사회적 나눔 활동을 많이 하면 행복해질 수 있다는 걸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특정 소득 지점에 이르면, 행복은 다른 질적인 요인들에 의해 결정되는 사실이 통계적으로 밝혀졌다. 이런 사실은 개인적 차원뿐만 아니라 국가적 차원에서 적용할 수 있다. 조 소장은 “치열한 입시 경쟁과 고소득 직장을 향한 취직 경쟁 등 ‘행복경쟁체제’는 국민 전체의 행복감을 떨어뜨리는 요소로 작용한다”고 말했다. 이정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경제학)는 “개인 경쟁을 유발하는 제도 대신 지나친 경쟁을 제어하는 제도를 마련해야 모든 국민의 행복감이 높아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략..>

행복경제연구소는 2006년 사회통계조사를 이용해 전국 16개 시·도의 행복지수를 비교했다. 이 가운데 행복지수가 가장 높은 곳은 전남(3.117)이었고, 제주(3.108), 강원(3.080), 울산(3.052)이 뒤를 이었다. 이들 4개 시·도는 적십자회비 납부율에서도 상위권을 형성했다.  ... 반면 서울은 행복지수와 적십자회비 납부율 모두 최하위권이었다.  ... 조승헌 행복경제연구소장은 “서울이 행복을 얻는 데 돈이 가장 많이 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최상위 1%를 제외하고는 소득과 행복은 비례한다.
서울, 행복을 얻는데 가장 돈이 많이 드는 도시.

출처: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354935.html
by 달파란 | 2009/05/16 20:12 | 트랙백 | 덧글(0)
정치에 무관심하나 투표율이 높은 LIV (Low Information Voter)
LIV (Low Information Voter) 

저소득층이 자신들의 이익을 대변해주지 않는 이명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이유는 이들 가운데 상당수가 ‘정보 수준이 낮은 유권자’(LIV·Low Information Voter)이기 때문이라는 견해도 있다. LIV는 정당과 정치인에 대한 구체적 정보가 부족하면서도 강한 정치혐오증을 지니고 있고, 반면 투표장에는 꼬박꼬박 나타난다는 특징이 있다. 주로 교육 수준이 낮은 저소득층이 LIV로 분류된다. 미국 여론조사 업계에서는 전체 유권자의 5분의 3인 7500만 명을 LIV로 보고 있다.

미국에서 정치 컨설턴트로 활동하는 김윤재 변호사는 “미국 민주당이 서민을 위한 정책을 더 많이 갖고 있는데 남부의 백인 노동자가 공화당을 더 많이 찍는 이유도 LIV와 일정 부분 관계가 있다”며 “정책적 측면만 주목한다면 계급배반 현상을 LIV로 설명할 수 있지만, 아울러 정치인과 정당이 자신들의 정책을 충분히 홍보하지 못한 책임도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전체유권자중 LIV의 비율이 얼마일까?



출처: 한겨레21
by 달파란 | 2009/02/22 15:23 | 트랙백 | 덧글(0)
ngrep doesn't work on wireless network in Windows NT

Problem: ngrep doesn't work on wireless internet in Windows NT

> ngrep -d 2
failed to set hardware filter to promiscuous mode: No error

Reason: Promiscuous mode doesn't work properly on Windows drivers for 802.11 adapters.

Resolution: turn off promiscuous mode by using -p option

> ngrep -d 2 -p
interface: \Device\NPF_{93DC214-B0E9-439-95ED-010360FAE}
#
T 222.122.84.200:80 -> 172.xx.xxx.xx:2711 [A]
  ection.nhn>..............</a></td></tr>..</tr>..<tr>..<td height=20></
  td>..<td><a href=/r/d?flash.hangame.com/ target=_blank>..........</a>
  &nbsp;<a href=/r/d?baduk.hangame.com/index.nhn target=_blank>....</a>

by 달파란 | 2009/01/04 05:47 | 트랙백 | 덧글(0)
글로벌 IB와 국내 대형증권사의 평균 연봉
본지가 골드만삭스ㆍJP모건 등 5대 글로벌 IB와 대우ㆍ삼성 등 국내 5대 증권사의 2006년 연차보고서를 토대로 인건비를 비교한 결과 글로벌 IB 평균 연봉이 4.2배나 많았다.

골드만삭스는 직원 2만6467명이 평균 연봉 5억8300만원을 받아 갔다. 리먼브러더스, 크레디트스위스 등도 평균 연봉이 3억원을 넘는다.

1억1400만원인 JP모건은 체이스은행과 합병하면서 상업은행, 신용카드 등 은행업무 직원이 대폭 증가한 탓에 평균 연봉이 낮아졌다.

UBS도 상업은행 담당 직원이 전체의 20% 이상을 차지한 영향으로 1인당 보수규모가 상대적으로 낮게 산출됐다. 최고 경영층으로 올라가면 국내와 비교가 안 될 정도다.

골드만삭스 최고경영자(CEO)인 로이드 블랭크페인은 지난해 보너스와 스톡옵션을 포함해 6900만달러(약 6465억원)를 받았다.

출처: http://news.mk.co.kr/newsRead.php?sc=&cm=---%B0%FC%B7%C3%B1%E2%BB%E7---&year=2008&no=113474&selFlag=&relatedcode=
by 달파란 | 2008/03/04 01:26 | 트랙백(1) | 덧글(0)
url-encode 된 한글을 파이썬으로 쉽게 디코딩하기

    >>> import urllib
    >>> print urllib.unquote("%BB%E7%B6%FB%C7%D8")
    사랑해


참조 웹페이지: http://dogg.ie/2007/05/url-decode-python
by 달파란 | 2007/08/31 20:39 | 트랙백 | 덧글(1)
파이썬을 이용한 초간편 파일공유 방법

파이썬이 설치된 시스템의 윈도우즈 cmd 창에서 다음과 같이 입력한다.

    python -c "import SimpleHTTPServer; SimpleHTTPServer.test()"

Serving HTTP on 0.0.0.0 port 8000 ... 라는 메세지가 보이면 정상이다.

웹브라우저로 외부에서 다음 주소로 내 PC에 접근하여 파일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http://내아이피:8000/

웹브라우저가 접근할 수 있는 최상위 디렉토리는 "C:\Documents and Settings\윈도우로그인아이디" 이며, 종료 명령은 유닉스에서 Ctrl+C, 윈도우즈에서 Ctrl+Break 이다.


참조 웹페이지: http://dogg.ie/2007/05/url-decode-python/

by 달파란 | 2007/08/31 16:12 | 트랙백 | 덧글(0)
LA한인타운 인구밀도는 미국 2위

    LA 한인타운 주민은 약 25만명으로 뉴욕 맨해튼을 제외하곤 미국에서 인구밀도가 가장 높은 지역이다.    -- 매일경제 LA한인타운 부동산 개발열기에 관한 기사에서.  (사진은 서울 명동)

땅이 넓은 나라에 가서도 최고의 인구밀도를 형성하다니, 대한민국이 인구밀도가 높은 것은 비단 땅이 좁아서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우리는 어쩌면 서로 빽빽하게 모여 서로 부대끼고 사는 것을 즐기고 있거나, 이미 익숙해 져버린 것이 아닐까?
by 달파란 | 2007/05/06 03:04 | 트랙백(1) | 덧글(0)
2006년 1000대 기업 매출 순위 - 매일경제
2006년 매출 순위

1위 삼성전사 58조
2위 현대자동차 27조
3위 한국전력 26조
4위 농협중앙회 24조
5위 SK 23조


2006년 순이익 순위

1위 삼성전자 7조
2위 포스코 3조
3위 국민은행 2조
4위 산업은행 2조
5위 한국전력 2조

관련기사 - 매일경제

[PDF] 2006년 매출 1위-500위 기업
[PDF] 2006년 매출 501위-1000위 기업

[PDF] 2006년 순이익 1위-500위 기업
[PDF] 2006년 순이익 501위-1000위 기업
by 달파란 | 2007/05/03 02:06 | 트랙백 | 덧글(3)
106년 전의 조선 여행기 - <신선한 나라 조선, 1901>
지리학 박사이자 독일 <쾰른신문> 기자인 지그프리트 겐테(Siegfried Genthe, 사진)는 19세기 말부터 워싱턴, 모로코, 사모아, 중국 등 세계 열강의 분쟁지역을 여행하며 객관적인 시각으로 취재활동을 벌였다. 그러던중 1901년 6월에 중국을 거쳐 당시, 중국과 일본에 비해서 외부세계에 알려진것이 거의 없는 신선한 아침의 나라(朝鮮, 조용한 아침의 나라가 아니라 신선한 아침의 나라라고 해석해야 하는 의미있는 주장을 한다)에 들어왔다. 같은해 11월까지 약 반년동안 제물포(인천)-서울-강원도 당고개금광-금강산-서울-제주도를 여행하며 객관적인 시각으로 생생하게 기록한 여행기가 번역되어 출간되었다.

나는 한국인이지만 아직도 내나라가 궁금하다. 만약 서울, 금강산 사찰, 제주도의 106년 모습이 어땠는지, 게다가 독일인의 눈에는 어떤 모습으로 비쳐졌는지 궁금하다면 이 책을 추천한다.

다음은 책 중에 겐테가 조선에 관해 기술한 흥미로운 사실들.

조선의 소는 정말 훌륭하다. 유럽에서 종우(種牛) 수준의 훌륭한 소들이 조선에는 널려있다.

조선의 말은 체격이 작고 볼품 없다. 그러나 많은 양을 싣고 가파른 산을 타는 능력은 조선말이어야 가능할 법하다.

조선말은 극진한 대접을 받고 산다. 외국과 달리 조선에서 마부들은 말이 생풀을 먹지 못하기 때문에 건초나 따뜻한 콩죽을 쑤어준다.

한국인은 중국인, 일본인에 비해 키가 크며 건장한 편이다. 그런데 한국의 가마는 오히려 중국과 일본의 가마에 비해 크기와 폭이 작다.
by 달파란 | 2007/04/17 02:41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